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리뷰] 로맨틱 드레싱! 시몬 로샤 2024 F/W 컬렉션

2024 F/W 런던 패션위크 둘째날, 런던의 주목받는 디자이너 시몬 로샤​는 2024 F/W 컬렉션을 통해 환상적인 로맨틱 드레싱의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했다.

2024.02.18



지난 2월 9일부터 14일까지 6일간의 2024 F/W 뉴욕 패션위크가 막을 내리고 실험과 도전의 도시 런던에 상륙했다. 


2024 F/W 런던 패션위크(London Fashion Week) 둘째날인 17일(현지시간) 런던의 주목받는 디자이너 시몬 로샤​(Simone Rocha, 38)는 2024 F/W 컬렉션을 통해 환상적인 로맨틱 드레싱의 세계로 관객들을 안내했다.


시몬 로샤는 풍성한 볼륨이 돋보이는 매력적인 실루엣과 정교한 수공예 장식, 여성스러운 특유의 분위기가 어우러진 그녀만의 로맨틱한 시그너처룩으로 고유한 세계를 구축, 세계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주로 미술, 자연, 역사, 고향인 아일랜드 특유의 풍경에서 영감을 얻어 옷을 디자인하거나 세례, 결혼식, 장례식 등 삶의 이정표를 상징하는 전통적인 의식에서 종종 영감을 받아 낭만적인 디자인 언어를 만들어내고 있다.


지난 2022년  처음으로 남성복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시몬 로샤는 이번 컬렉션에서도 젠더 개념을 초월한 아름다운 남성성을 탐구한 젠더리스 컬렉션으로 확장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아일랜드 어머니와 중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시몬 로샤는 저명한 디자이너였던 아버지 존 로샤의 영향을 받아 성정 과정에서 패션은 자연스럽게 항상 존재했다.


더블린의 국립 예술 및 디자인 대학에서 학사를 마친 그녀는 런던으로 이동해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패션 디자인 석사 과정을 공부했다.


2010년 졸업과 동시에 자신의 이름을 딴 레이블을 설립한 시몬 로샤는 데뷔하자마자 영국 패션계의 샛별로 떠올랐으며 빠른 기간 동시대를 대표하는 디자이너 반열에 우뚝 섰다.


런던의 독창적인 디자이너 주역중 한명으로 떠오른 그녀는 2016년 영국 패션 어워즈에서 올해의 여성복 디자이너 상 및 하퍼스 바자의 디자이너 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디자이너로서의 재능을 인정받았다.
















































패션엔 정소예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