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글로벌 스포츠 '리복' 누구 품에 안길까? 인수 3파전 격돌

스포츠 브랜드 「리복」 인수를 놓고 VF코퍼레이션, 중국 안타스포츠 이어 미국 음악계의 거물 퍼시 밀러와 전 NBA 스타 배런 데이비스가 공동으로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021.01.07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리복」의 인수를 놓고 3파전이 전개되고 있다.


독일 스포츠그룹 아디다스가 내놓은 「리복」 매각에 미국 VF코퍼레이션, 중국 안타스포츠에 이어 미국 음악계의 거물 래퍼 퍼시 밀러(Percy Miller)와 전 NBA 올스타 경력의 배런 데이비스(Baron Davis)가 공동으로 인수전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리복」 인수는 슈프림을 인수한 VF코퍼레이션과 세계 3위의 안타스포츠가 강력한 경쟁자였다.


하지만, 마스터 P로 불리는 미국 음악계의 거물 래퍼 퍼시 밀러(Percy Miller)와 전 NBA 올스타 경력의 배런 데이비스(Baron Davis)가 여기에 가세하면서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이들은 인수 가격 24억 달러(약 2조6천112억원)를 제시하며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VF코퍼레이션이나 안타스포츠가 「리복」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쉽게 이해되지만, 퍼시 밀러와 배런 데이비스의 등장은 전혀 예상 밖 시나리오다.


일반적으로 비슷한 업종 아니면 사모펀드 등 투자회사가 나섰던 지금까지의 관례였다. 하지만, 두 사람은 기업인도 아니고 성공 가도를 달려온 블랙 아메리칸 출신의 음악, 스포츠계 유명 스타라는 점이 화제를 낳고 있다.



밀러, 데이비스 듀오의 등장에 대해 글로벌 스포츠 시장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구상하고 있는 「리복」의 성공 전략이 미국 뮤직, 스포츠와 문화를 바탕으로 한 아프리카-아메리칸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것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이 같은 구상은 아디다스가 2005년 라이벌 나이키의 텃밭 미국 시장에서 나이키와 겨루기 위해 거금을 들여 사들인 「리복」이 지난 15년간 실패를 거듭해 온 원인을 찾아보면 쉽게 이해된다.


독일 매체들은 아디다스의 「리복」 인수는 아디다스 창립 이래 최대의 실수라고 평가하고 있다. 또 실패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로 아디다스가 미국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뿌리를 내리지 못해왔던 점을 지적한다.


퍼시 밀러와 배런 데이비스는 바로 이 같은 단점을 커버할 수 있다는 것이다.


「리복」은 2007년 아디다스 전체 매출의 25%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현재 6.9%를 차지했으며, 2016년 카스퍼 로스테드 CEO의 취임 이후에는 지지부진하면 아디다스그룹의 성장에 발목을 잡아 왔다. 지난해 2분기에는 팬데믹 영향으로 매출이 44%나 감소했다.



「리복」의 또 다른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는 VF코퍼레이션은 슈프림 인수에 이어 그룹의 브랜드 포트폴리오의 보강이라는 측면에서 인수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또 중국 안타스포츠는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휠라, 데상트 등의 중국 독점권을 가지고 있는 안타스포츠는 지난해 핀란드의 살로몬, 윌슨 등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에이머스포츠(Amer Sports) 지분 58%를 53억 달러에 인수했다.


미국 교두보가 절실한 안타스포츠는 「리복」이 이상적인 M&A 대상이다. 중국 시장에서조차 나이키와 아디다스에 시장 점유율이 뒤져있는 안타로서는 「리복」 인수가 이를 역전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보고 있다.


아디다스는 15년 전 「리복」을 38억 달러(4조1천400억원)에 인수했다. 하지만 지난해 「리복」의 예상 가격은 9억9천500만 달러(1조838억원)로 급락했다.


그럼에도 매매 가격이 24억 달러를 호가되고 있는 것은 성장 잠재력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한편, 아디다스는 오는 3월까지 「리복」 매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