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펜디, 결국 밀라노에서 2021 봄/여름 패션쇼 개최

로마 본사 건물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을 개최한다거 발표한 펜디가 계획을 수정, 오는 9월 밀라노 패션위크에 다시 합류하기로 했다.

2020.07.22



이탈리아 럭셔리 펜디가 지난달 로마 본사 건물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 개최한다고 발표했으나 계획을 수정 기존처럼 밀라노에서 패션쇼를 선보인다고 지난 7월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LVMH 그룹 소유의 펜디는 보도 자료를 통해 "다가오는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남성복과 여성복 2021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이기로 했으며  오는 9월 23일(현지시간) 수요일 밀라노에서 패션쇼 개최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펜디가 밀라노에서 남쪽으로 약 600 km 떨어진 로마 본사 건물인 팔라초 델라 시빌타 이탈리아나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힌지 1달만에 장소 변경 결정이 내려졌다.  



1925년에 로마에서 설립되어 이탈리아 수도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펜디는 항상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기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지난 몇 년 동안 펜디는 화가 안드레아 솔라리를 통해 밀라노의 주요 패션 사업 구역에 있는 전 공장을 개조한 갤러리를 쇼장으로 활용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펜디는 '영원한 도시'로 불리는 로마에서 가끔 패션 장관을 연출했다. 지난 2019년 7월 고대 로마에서 가장 큰 신전인 비너스 신전과 로마 내부에서 선보인 실비아 펜디의 눈부신 컬렉션이 가장 돋보였다.


펜디는 "코로나19 사태로 이탈리아 패션은 큰 타격을 받았지만 밀라노 패션위크 참가를 통해 다시 한번 국민에게 부흥의 상징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난 달, 펜디는 전세계가 글로벌 락다운에서 벗어나면서 라이브 행사를 개최한 첫 번째 주요 브랜드였다.
산타 체칠리아 국립 음악원의 14명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와 펜디 꾸뛰르 룩을 입은 스타 바이올리니스트 안나 티푸가 안토니아 비발디의 '사계' 중에서 '여름'을 연주한 특별 공연을 펜디 로마 본사에서 개최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