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Style

한혜진, 우아한 겨울 '코트 VS 숏패딩' 둘다 입어야 패션왕!

쌀쌀해진 날씨에 스타일과 보온성 두 가지를 충족시켜 줄 아우터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상반된 매력을 가진 코트와 패딩 스타일링, 여성 컨템포러리 '쉬즈미스' 뮤즈 한혜진과 함께 만나보자.

2020.11.12



쌀쌀한 바람과 함께 본격적인 겨울 시즌에 진입하면서 스타일과 보온성 두 가지를 충족시켜 줄 아우터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코트와 패딩 두 가지 아이템은 겨울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자 여성들이 겨울마다 스타일링으로 고민하는 아이템이다.


격식과 우아함을 추구하는 직장 여성들은 모던한 스타일의 코트룩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지만 추위가 본격화되면 패딩에서 자유로울수 없다.


다행히 올해는 이러한 코트족들을 위해 가벼우면서도 따뜻하고, 세련미가 한껏 강조된 드레스업 숏패딩 또는 긴 기장의 패딩 코트가 대거 선보여지며 여심을 유혹하고 있다.


올 겨울 여성 다운은 뉴트로 감성의 푸퍼 스타일 패딩과 함께 가벼운 야외활동은 물론 오피스룩과 연말 파티룩까지 활용 가능한 코트형 스타일의 전천후 드레스업 패딩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이에 상반된 매력을 가진 코트와 패딩 스타일링, 여성 컨템포러리 브랜드 '쉬즈미스' 뮤즈 한혜진과 함께 만나보자.



▶ 코트 자락이 멋스러운 우아한 겨울



올해는 잘 재단된 테일러링을 강조한 캐시미어 테일러드 코트룩이 패셔니스타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핸드메이드 테일러드 코트는 그 자체로도 우아하고 도시적인 멋을 자아낸다.


코트 자체만으로 돋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하기 위해서는 무채색 계열의 이너를 매치하고, 액세서리를 최소화하여 전체적인 룩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이 좋다. 볼드한 액세서리나 컬러 아이템으로 포인트를 더하면 도시적인 커리어 우먼룩을 즐길 수 있다.


'쉬즈미스' 핸드메이드 캐시미어 코트는 테일러드 카라의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을 자랑하며 한층 더 젊은 감각의 트렌디한 스타일까지 다양하게 선보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화보속 한혜진처럼 터틀넥과 코디하면 시크한 무드를 강조할 수 있고  롱스커트 혹은 원피스와 스타일링하면 페미닌한 무드의 색다른 코트룩이 완성된다.



▶ 겨울 여심을 유혹하는 코트같은 패딩룩



쉬즈미스는 투박한 다운 패딩과 달리 고급스러움을 더한 폭스 퍼가 적용된 숏패딩과 코트같은 패딩룩으로 여성들을의 여심을 흔들고 있다. 


퀼팅선이 없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우아함을 강조했으며 일상은 물론 오피스룩, 연말 파티룩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미디스커트, 하이힐 등과 코디하면 격식을 차려야 하는 포멀한 자리에도 제격이며, 목을 감싸는 퍼 디테일로 고급스러움을 더할 뿐만 아니라 겨울 출퇴근길 차가운 바람에도 끄떡없는 일석이조 효과를 더한다.


특히 폭스 퍼 디테일이 앞 넥라인을  감싸는 롱패딩은 코트 같은 드레스업 패딩으로  스타일과 보온성을 동시에 살려주는 올 겨울 잇템으로 부상했으며 풍성한 폭스퍼 후드가 고급스러워 보이는 숏패딩은 미들 다운 기장감으로 발랄한 느낌을 강조했다.


한혜진처럼 베이직한 가디건과 함께 롱부츠를 매치하면 트렌디하면서 세련된 겨울 데일룩으로 손색이 없다.


올 겨울 패딩 특유의 부피감과 투박한 외관으로 착용을 망설였다면 '쉬즈미스'의 코트같은 럭셔리한 다운패딩으로 멋스러운 겨울 여자로 거듭나보자.


↑사진 = 한혜진이 착용한 '쉬즈미스' 캐미시어  핸드메이드 코트, 상품 바로가기>>


↑사진 = 한혜진이 착용한 '쉬즈미스' 캐미시어  핸드메이드 코트, 상품 바로가기>>




↑사진 = 한혜진이 착용한 '쉬즈미스' 폭스 퍼 롱패딩, 상품 바로가기>>


패션엔 김금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