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Style

英 찰스 왕세자 코로나 확진...케이트 미들턴도 격리 '왕실 비상'

영국 왕위 계승 1위 찰스 왕세자(71)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케이트 미들턴 부부도 격리에 들어가는 등 영국 왕실에 비상이 걸렸다.

2020.03.25

 


영국 왕위 계승 1위 찰스 왕세자(71)가 코로나19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영국 왕실에 비상이 걸렸다.


25일(현지 시각) 일간 가디언, BBC 등에 따르면 "최근 찰스 왕세자가 여러 건의 공무를 수행해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아직 정확히 밝히기 어렵다"면서 "현재 가벼운 증상 외에는 건강 상태가 양호한 편"이라고 보도했다.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콘월 공작부인·72)는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왕세자 부부는 현재 영국 왕실이 소유한 스코틀랜드 발모럴 성에서 함께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찰스 왕세자/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찰스 왕세자는 앞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모나코의 수장 알베르 2세 (알버트 공)와 런던에서 열린 '워터에이드' 재단 자선모임서 마주 앉아 장시간 대화를 나누며 밀접 접촉해 스코틀랜드 애버딘셔의 국민보건서비스(NHS) 산하 기관에서 검사를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93)은 지난 12일 마지막으로 찰스 왕세자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찰스 왕세자의 큰 아들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 부부도 따로 격리 생활중이다.  


영국 왕실은 런던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다른 지역보다 몇 주 빠르다는 보건당국의 발표에 따라 최근 여왕 및 왕실 가족이 참여하는 대중 이벤트를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사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손주 며느리 케이트 미들턴


고령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94)은 오는 5월 버킹엄궁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파티를 모두 취소하고 일정을 일주일 앞당겨 지난 19일 버킹엄궁을 떠나 런던 서부 근교 윈저성으로 거처를 옮겼다.


왕실 독립 선언 후 마지막 공무를 수행하고 캐나다로 돌아간 해리 왕자(36)와 메건 마클(39)도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캐나다 보건 당국의 조치를 받아왔다.


해리 왕자는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루이스 해밀턴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부인인 소피 트뤼도 여사와 접촉해 캐나다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사진 = 해리 왕자, 메건 마클 부부


한편 찰스 왕세자는 4살 때 할아버지(조지 6세)의 갑작스러운 병사로 1952년 어머니(엘리자베스 2세)가 스물여섯 살에 즉위하면서부터 왕위 서열 1위 왕세자 신분이 됐다.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장기 집권하면서 그의 대기 시간도 길어졌다.

패션엔 류숙희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