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Hot Issue

TPO의 파괴, 에센셜&클래식…2021년 주도할 여성복 트렌드 4

삼성패션연구소는 올해 S/S 여성복 트렌드로 코로나19의 지속과 실용적인 트렌드로 인해 TPO의 파괴, 에센셜&클래식, 개성있는 믹스앤매치, 플라워 프린트 등이 주목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2021.02.23



올 봄여름 시즌은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생활과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TPO의 경계가 허물어진 스타일과 새로운 유행을 쫓기 보다는 제대로 오래 입을 수 한 벌이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실용적인 스타일이 주요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다양한 무드가 경계 없이 결합해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믹스 앤 매치’ 스타일과 트렌드 컬러인 뉴트럴 컬러를 중심으로 은은한 파스텔과 경쾌한 밝은 컬러가 주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뉴노멀 시대의 패션은 포멀과 캐주얼, 홈웨어와 오피스웨어 등 TPO의 경계가 무너지고 편안함이 1순위로 자리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클래식한 에센셜 아이템이 현 상황에 맞게 유연하고 실용적으로 제안되며, 다양한 무드가 섞인 믹스 앤 매치 스타일링과 자연으로의 여행을 안내하는 플라워 프린트 등이 올해 특히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1. TPO의 경계를 허문 ‘편안함’



2021년 봄여름 시즌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로 집콕 생활과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잡으면서 홈웨어와 근무〮외출복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편안함에 집중된 스타일이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 거세지는 애슬레저 트렌드와 함께 올해는 워크레저(workleisure, work+leisure)도 주요 키워드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워크레저는 집콕 패션에서 확장된 개념으로 일과 여가를 함께 할 수 있는 복장을 뜻한다. 편안한 캐주얼웨어가 오피스웨어로 재해석된 것이다.


집 안에서의 휴식, 재택근무, 근거리 외출 등 다양한 TPO에 대응하는 여유로운 핏의 스웻셔츠와 스웻팬츠, 후디, 바람막이, 니트 카디건은 이제 필수적인 일상복이 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레이디스」는 온라인 전용 라인 ‘그린 빈폴’을 집 안팎에서 두루두루 입기 좋은 편안한 상품들로 구성했다.


↑사진 = 빈폴레이디스 2021 S/S 컬렉션


대표적으로 후드 집업, 스웻팬츠에 자전거 로고 볼캡으로 쿨하게 마무리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또 스웻셔츠, 저지 밴딩 스커트에 로고 버킷햇을 더한 룩도 제안했다.


이외에 다양한 컬러의 오버핏 반팔 티셔츠, 드로스트링 디테일로 실루엣 조절이 가능한 셔츠 원피스 등 일상에서 활용도 높은 아이템을 선보였다.


「구호」는 미니멀한 감성을 담은 요가웨어와 실용적이면서 스타일리시한 캐주얼 상품으로 구성된 투마일웨어 캡슐 라인을 처음 선보였다.


경량 스트링 크롭 점퍼와 스커트를 조합한 셋업, 핑크 컬러의 스웻셔츠와 조거 팬츠 셋업, 스포티한 감성의 오버사이즈 니트와 와이드 크롭 데님 팬츠를 매치한 스타일링 등을 제안했다.


↑사진 = 구호
2021 S/S 컬렉션



2. 새롭게 입는 ‘에센셜&클래식’ 아이템



트렌치 코트, 테일러드 재킷와 팬츠, 셔츠 등 에센셜 아이템이 코로나19 시대, 지속가능성 화두와 맞물려 더욱 각광받는다.


최근에 옷장을 가볍고 단순하게 정리하고 자신이 보유한 옷들에 자부심을 느낀다는 ‘워드로브 웰니스(Wardrobe Wellness)’ 개념이 새롭게 등장했다.


새로운 유행에 좌지우지되기 보다는 제대로 오래 입을 수 있는 한 벌을 선택하는 경향이 점점 두드러진다.


에센셜 아이템이 기존의 미니멀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시대에 맞춰 한층 유연하고 실용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하는 것도 특징이다.


↑사진 = 빈폴레이디스 2021 S/S 컬렉션


올해는 특히 재킷에 밀려 한동안 큰 인기를 끌지 못했던 대표적인 클래식 아이템인 트렌치 코트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빈폴레이디스」는 트렌치 코트를 다양한 컬러, 기장, 소재를 적용해 선보였다.


기본적인 베이지와 네이비, 레드, 아이보리 등 여러 컬러를 활용했으며, 활동성을 강화한 산뜻한 분위기의 짧은 기장 스타일도 출시했다. 또 B 로고 자카드 포인트를 올오버하거나 에코 레더 소재로 제작하는 등 트렌디한 시도를 했다.


한편 슈트 셋업은 편안한 실루엣이 사랑받으면서 몸에 딱 맞는 핏보다 릴렉스한 분위기의 오버사이즈 핏이 중요해졌다.


「구호」는 올 블랙 컬러의 울 혼방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과 와이드 팬츠 셋업을 출시했다. 끌릴 듯한 긴 기장과 풍성한 핏의 팬츠를 스니커즈와 시크하게 매치했다.


↑사진 = 구호
2021 S/S 컬렉션



3. 개성 있는 ‘믹스 앤 매치’



다양한 무드가 경계 없이 결합해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믹스 앤 매치’ 스타일이 강세다.


럭셔리 브랜드 「셀린느」는 2021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 영상에서 시그니처 아이템인 블레이저와 트위드 재킷에 브라톱, 쇼츠, 볼캡을 매치하는 등 젊고 스포티한 믹스 앤 매치 룩을 대거 선보여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포멀, 캐주얼, 스포츠, 스트리트 등 이질적인 요소들이 섞여 또 다른 개성 있고 스타일리시한 패션이 연출되는 것이 이번 시즌 눈 여겨볼 스타일링이다.


「구호플러스」는 올 봄 시즌 컬렉션을 믹스 앤 매치와 레이어링 스타일로 구성했다.


↑사진 = 구호플러스 2021 S/S 컬렉션


베이지 체크 재킷에 비대칭 헴라인의 짧은 데님 스커트, 미니 에코백을 코디하거나 블랙 트위드 재킷에 스트라이프 티셔츠, 원턱 코튼 팬츠를 조합하는 등 클래식한 아이템에 젊고 캐주얼한 감성을 더한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에잇세컨즈」는 키 아이템으로 조거 팬츠를 제안하면서 자칫 너무 캐주얼해 보일 수 있는 스웻셔츠와의 셋업 외에 니트 크롭 톱, 브이넥 카디건과의 한결 멋스러운 조합을 연출했다.


또 포멀한 테일러드 재킷이나 트렌치 코트를 걸쳐 더욱 색다른 믹스 앤 매치 룩을 제안하기도 했다.


↑사진 = 에잇세컨즈 2021 S/S 컬렉션



4. ‘플라워 프린트’로 떠나는 여행



올 봄여름에는 뉴트럴 컬러를 중심으로 은은한 파스텔과 경쾌한 밝은 컬러가 주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연스러운 베이지, 부드러운 라일락, 화사한 옐로우 등이 다채롭게 활용되는 가운데, 특히 주목해야 할 패턴이 있다.


자연에서 영감 받은 플라워 프린트가 비중 있게 등장한다. 꽃무늬는 집콕 생활에 지친 소비자들에게 여행의 대리 만족을 느끼게 해주며 위로한다.


밝은 컬러, 여유로운 실루엣, 자연스러운 주름 디테일을 가미한 플라워 프린트 아이템은 우울한 현 상황에서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 = 플랜씨 2021 S/S 컬렉션


창의적인 색감이 특징적인 브랜드 「플랜씨」는 스위스 알프스의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블루, 그린, 옐로우 컬러와 펌킨 플라워, 블루 플라워 등 패턴을 활용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경쾌한 무드의 펌킨 플라워 프린트 롱 드레스와 맥시 스커트를 대표 상품으로 출시했으며, 블루과 블랙 컬러 배색 디자인의 니트 베스트와 레이어링한 룩도 함께 제안했다.


「토리버치」도 이국적인 분위기의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를 활용한 튜닉 드레스, 블라우스, 스커트 등을 출시했다. 옐로우, 그린, 레드 등 다채로운 컬러로 구성된 꽃무늬가 여성스럽지만, 넉넉한 핏을 적용해 편안함과 실용성을 잃지 않았다.


↑사진 = 토리버치 2021 S/S 컬렉션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