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Fashion News

故 박동준 디자이너, 대구박물관에 소장품 105점 기증

지난해 작고한 패션 디자이너 박동준이 소장하고 있던 미술 작품 105점이 대구 미술관에 기증되었다. 기중된 소장품들은 '박동준 컬렉션'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2020.06.01



故 박동준 대표가 소장하고 있던 미술작품 105점을 대구미술관에 기증했다.  고인이 생전에 운영햇던 회사 갤러리 분도가 지난 2월 대구미술관에 작품기증 의사를 전달한 후 최종 기증 절차를 마쳤다.


생전에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해 달라"는 故 박동준 대표의 유언에 따라 갤러리 분도는 지난 2월 작품 기증 의사를 대구미술관에 전달했다. 대구미술관은 지역 예술 발전에 공헌한 고인의 정신을 기리고 지역미술 활성화를 위해 작품 수집 심의 위원회를 거쳐 5월 기증 절차를 완료했다.


↑사진 = 고 박동준 디자이너가 대구미술관에 기증한 미술 작품들


기증 작품에는 김종복, 김호득, 변종곤, 신석필, 서창환, 유병수, 이명미, 정병국, 정점식 등 대구·경북의 대표 작가와 이기봉, 이진용, 이혜인, 임택, 유봉상, 장승택 등 한국 현대미술 작가의 작품 105점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 11월 작고한 박동준 대표는 패션과 미술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지역 문화예술과 대구와 한국 패션계에 큰 기여를 했다. 1951년 대구에서 태어나 계명대 영문학과와 동 대학원 미술교육과 석사를 마친 후 이화여대 섬유패션 디자인 전문가 과정 및 계명대 의류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72년 디자이너 브랜드 '코코 박동준'을 설립해 1973년 첫 개인 패션쇼를 가진 이후 40여 년간 대구 지역 패션계를 대표하는 SFAA  소속 디자이너로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했다. 한국패션학회 회장과 한국패션산업연구소 이사장직을 수행하며 후배 양성에 노력했다. 2008년에는 아름다운가게 대구·경북 및 전국 공동대표를 맡았고 2009~2010년 세계패션그룹 한국협회 회장을, 2014~2017년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이사장을 역임했다.


또한 2005년부터는 패션과 미술에 관한 관심과 애정을 바탕으로 갤러리 P&B아트센터의 대표로 활동하며 역량있는 지역 작가를 발굴해 동시대 미술의 흐름을 선도하는 전시를 선보였다. 또한 대구아트페어 조직위원장, 화랑협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대구미술의 위상을 크게 높였다.


↑사진 = 고 박동준 디자이너의 작품


대구미술관 최은주 관장은 “이번 기증은 고 박동준 대표의 지역 미술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작품들로 구성돼 있다”며 “고인의 지역예술사랑에 대한 남다른 정신 이어받아 이번 기증 작품을 ‘박동준 컬렉션’으로 명명하고 추후 소장품 전시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