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Fashion News

롱샴, 새로운 모노그램 로고 플레이 적용한 'LGP 컬렉션' 출시

강렬하면서도 재미난 형태의 모노그램 로고 등 그래픽 요소 강조된 2개 라인 구성

2019.05.14


 

프랑스를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롱샴(Longchamp)」이 다가오는 5월을 맞아 새로운 모노그램 로고 패턴을 적용한 LGP 컬렉션을 출시한다.


「롱샴」의 LGP 컬렉션은 2019년 2월 뉴욕패션위크에서 열린 「롱샴」의 2019 F/W 런웨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상품 라인이다.


강렬하면서도 재미난 형태의 모노그램 로고가 눈길을 끄는 이 컬렉션은 트렌드를 주도하는 젊은 층과 여행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로운 LGP 컬렉션은 ‘LONGCHAMP’의 9개 알파벳을 마치 게임을 하듯 이리저리 섞거나 겹쳐놓은 그래픽적 요소가 특징으로 조형예술 바우하우스에서 영감을 받았다.


검정색 바탕에 흰색 혹은 빨간색 글씨로 색감의 대비를 강조한 이 패턴은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Andy Warhol)을 연상시키는 그래픽과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특색을 가진 모노그램이 더해져 「롱샴」이 추구하는 창의적 가치를 잘 표현해냈다.


「롱샴」의 LGP 컬렉션 메인 제품은 ‘르 플리아쥬 LGP’와 ‘르 플리아쥬 뀌르 LGP’ 2개의 라인으로 구성된다.


'르 플리아쥬 LGP' 라인은 나일론 소재의 가방으로 블랙 앤 화이트 혹은 블랙 앤 레드 모노그램 패턴 프린트가 가방 전체를 꾸민다. 이 라인은 토트백, 트래블백, 백팩, 그리고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한 파우치 백으로 다채롭게 출시됐다.


부드럽고 유연한 메티스 가죽 소재로 구성된 '르 플리아쥬 뀌르 LGP'는 모노그램 가죽 로고가 가방 중앙에 장식됐다. 로고의 컬러는 기존 컬러 구성에 더해 검정색과 노란색 네온 컬러의 로고가 추가되어 유니크한 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긴 어깨 끈을 가진 숄더백이 출시되며 아시아 국가에서는 특별히 블랙과 화이트 컬러에 파우더 핑크 색상이 포인트로 추가된 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컬렉션 역시 여행자들을 위한 러기지 제품이 출시된다. 가벼운 재질에 여행용 러기지 제품은 작은 사이즈의 블랙 앤 화이트 모노그램 로고 프린트가 시크하면서도 감각적인 트래블 룩을 완성시켜준다.


액세서리와 레디투웨어 라인은 세련된 LGP 모노그램이 제품 전체 또는 한곳에 특징적으로 새겨져 있다.


남녀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숄/스툴 제품부터 귀여운 나일론 패딩 파카와 스웻셔츠, 그리고 슬립온과 가죽 슬리퍼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롱샴」의 LGP 컬렉션은 브랜드의 뮤즈인 켄달 제너의 디지털 캠페인 영상과 함께 롯데백화점 본점에 팝업스토어를 진행할 계획이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