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리뷰] 아메리칸 드림의 재해석, 알렉산더 왕 2019 봄/여름 컬렉션

미국을 대표하는 젊은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은 전통적인 패션 스케줄에서 벗어나 아메리칸 드림의 재해석인 ‘컬렉션 1’로 명명된 2019 봄/여름 컬렉션을 통해 새로운 패션 스케줄을 시작했다.

2018.06.05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은 지난 6월 3일(현지시간) 자유의 여신상이 보이는 관광 명소인 뉴욕 사우스 스트리트 시포트 옥상에서 '컬렉션 1'으로 명명된 2019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였다.

 

알렉산더 왕은 지난 1월 전통적인 패션쇼 캘린더에 참가하지 않고 6월과 12월에 리테일 비즈니스 모델의 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컬렉션은 알렉산더 왕이 선언한  2-시즌 리테일 비즈니스 모델의 첫 시도로 기존 패션쇼 스케줄에 큰 변화를 보여주었다. 매년 6월에 열리는 ‘컬렉션 1’은 3월부터 10월까지의 배송을 포함하며, 반면에 12월에 선보이는 ‘컬렉션 2’는 4월부터 8월 사이에 출시될 제품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컬렉션 1’은 알렉산더 왕 개인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1세대 미국인으로서 자신의 아메리칸 드림을 되돌아보는 기회였기 때문이다. 그에게 고향이라는 의미는 자신과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가족 기반의 브랜드를 모두 의미한다.

 

그는 이번 컬렉션에 영감을 준 남 캘리포니아를 여행에 대해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직계 가족과 함께 여행을 떠난 것이 처음이었다. 부모님은 1973년에 미국으로 이민 왔다. 내가 태어나기 11년 전이었다. 그들은 내가 태어나기 전에 이미 놀라운 이야기와 삶을 가지고 있었다. 미국으로 이민와 영어를 잘 말하지 못했지만 나와 이곳에서의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그들이 했던 모든 일들이 나에게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

 

알렉산더 왕의 어머니와 형, 형수는 10년 전 함께 브랜드를 만들었지만, 그의 아버지가 패션쇼를 찾은 것이 이번 쇼가 처음이었다.

 

이번 컬렉션에서 알렉산더 왕은 부모들의 이민 이야기를 가져와 여기에 자신이 자라면서 겪었던 클래식한 미국의 팝 컬처 아이코노그라피(iconography)를 주입했다. 남성과 여성 룩 모두 미국 풋볼 유니폼과 챔피언 반지를 포함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웨스턴 보헤미안 타이, 복잡한 DIY 안전 핀 디자인의 가죽 오토바이 재킷 같은 할리-데이비슨 미학, 액슬 로즈 혹은 브렛 마이클스를 연상시키는 밴다나로 연출한 헤비메탈, 블루 진, 하와이안 레이스, 풍성한 그런지 플란넬과 별과 스타라이프 패턴 등이 선보였다.

 

 

액세서리의 경우, 목과 이마에 묶은 패턴이 들어간 스카프를 뽐내는 모델들과 함께 반다나가 가장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일부 펑크 스타일의 안전 핀 모티브로 장식한 약간은 체제전복적으로 보이는 레이스로 된 얼굴 마스크도 있었고 짝짝이로 착용한 스포티한 선글래스도 선보였다.

 

뷰티의 경우, 알렉산더 왕은 얼굴에 별과 스트라이프를 그린 모델들을 무대에 등장시켜 자신의 애국주의 테마를 강화했다. 헤어는 대부분 느슨한 꾸미지 않은 스타일을 유지했으며 반면에 메이크업은 건강한 핑크 블러시를 살짝 바르고 푸치아 컬러 입술을 강조한 윤기가 흐르는 예쁜 스타일을 선보였다.

 

이번 패션쇼는 전형적인 아메리칸 드림을 이룬 가족의 이야기로 알렉산더 왕의 고향에 대한 관점은 자부심과 희망으로 가득했다. 그는 “이것은 나의 개인적인 이야기다. 그것이 시작된 원류부터 내가 뉴욕에 왜 있는지 그리고 이 도시를 얼마나 사랑하는 지에 대한 것이다. 이곳은 항상 나에게 고향이었고 무엇인가를 시작할 때마다 나를 지지해 주었다.”고 말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