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리뷰] 업사이클링 아트, 2020 봄/여름 얼킨 컬렉션

‘업사이클링 아트’를 추구하는 얼킨의 이성동 디자이너는 2020 S/S 컬렉션에서 다양성과 자유를 표현하고, 이를 억압하는 것들에 대한 저항을 패션으로 풀어냈다. 이번에는 기존의 해체주의적 디자인과 대중적인 요소가 어우러져 변화를 꾀했다.

2019.10.16



2020 S/S 서울패션위크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가운데, 15일 디자이너 이성동의 「얼킨(UL:KIN)」 2020 S/S 컬렉션이 공개됐다.


이번 시즌 디자이너 이성동은 ‘다양성과 자유, 이를 억압하는 것들과 저항’을 컨셉으로 컬렉션을 풀어냈다.


사회적 이슈를 주제로 예술 기법과 표현방식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하고 실험적인 실루엣과 디테일을 선보이며, 이를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변화시킨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했다.



‘저항’이라는 컨셉 아래 언밸런스하고 해체주의적 요소를 담은 피스들이 런웨이에 등장했다. 눈여겨 볼 것은 커머셜한 요소를 적절히 활용하며 브랜드만의 정체성이 드러난 디자인을 선보였다는 점이다.


이번 시즌은 얼킨의 기존 스타일에 페미닌한 무드가 더해졌다. 플라워 원피스와 컷팅된 카디건의 매치, 보디슈트에 절개된 뷔스티에 원피스를 덧대는가 하면 트렌치코트와 레오파드 원피스가 불균형하게 디자인된 다양한 언밸런스 원피스가 런웨이에 올랐다.


또한 고글을 연상시키는 선글라스, 사이파이 선글라스, 셔츠 위에 수영복을 매치한 룩 등으로 미래 지향적인 무드를 연출하며 과거와 미래의 경계에 선 룩들을 제시했다.


카모플라주, 체크, 플라워, 스트라이프, 데님 등 대중적인 요소를 해체하고, 새롭게 조합하며 다양성과 자유를 드러냈으며, 이를 억압하려는 것들에 대한 저항의 느낌을 표출했다. 


↑사진 = 디자이너 이성동의 2020 S/S ‘얼킨’ 컬렉션 프런트 로. 이사배, 소연, 강민아


↑사진 = 디자이너 이성동의 2020 S/S ‘얼킨’ 컬렉션 프런트 로. 박은별, 브레이브걸스 민영, 박지민


↑사진 = 디자이너 이성동의 2020 S/S ‘얼킨’ 컬렉션 프런트 로. 에이프릴 양예나, 윤채경


얼킨은 업사이클링 아트, 해체와 재구성, 하이브리드 감성을 담은 유니크한 디자이너 브랜드로 출발했다. 여성과 남성, 과거와 현재를 구분하기보다는 경계를 넘어 철학과 미학에 중점을 둔다.


이번 2020 S/S 시즌 4대 패션위크에서는 환경문제가 많은 브랜드들의 큰 화두였다. 얼킨은 ‘업사이클링 아트’라는 테마 아래 브랜드의 정체성은 유지하며 대중적인 요소를 가미해 대중에게 한 발짝 더 다가간다.


한편, 이번 컬렉션에는 크리에이터 이사배, 강민아, 소연, 박지민, 박은별, 예이프릴 양예나, 윤채경, 위걸스 예하나, 이유 등을 비롯한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패션엔 이민지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