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리뷰] 파워 드레싱, 2020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

베트멍을 떠나 발렌시아가에 올인한 뎀나 바잘리아의 2020 봄/여름 컬렉션은 아방가르드 버전의 아름다운 디스토피아를 위한 예술적인 파워 드레싱이었다.

2019.09.30

     


지난 9월 29일(현지시간) 일요일 아침에 열린 2020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은 아방가르드 버전의 아름다운 디스토피아를 위한 예술적인 파워 드레싱이었다.


옛 소비에트연방국 조지아공화국 출신의 뎀나 바잘리아는 지난 2014년 남동생 구람 바잘리아, 동료 디자이너들과 함께 컬트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베트멍을 공동 설립했다.


힙스터리즘, 창조적 해체주의를 내세우며 혜성처럼 등장한 베트멍은 이 시대의 파격을 상징하는 집단으로  창조적 지각변동을 불러일으켰으며 헤디 디자이너 뎀나 바잘리아는 지난 2016년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캐스팅되면서 더 유명해졌다.



뎀나 바잘리아는 파괴적이고 반문화적인 관점을 유서깊은 꾸띄르 하우스에 주입하며 창조적인 작업을 주도했다.


이후 귀족적인 테일러링의 발렌시아가는 투박하고 못생긴 스니커즈 열풍을 이끄는 럭셔리 브랜드의 대표주자로, 스트리트 감성을 주입한 탈 권위적인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로 젊은 세대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 자신이 만든 브랜드 베트멍을 떠나 발렌시아가에 올인한 뎀나 바잘리아의 2020 봄/여름 발렌시아가 컬렉션은 어둡고 디스토피아적인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하며 이번에도 역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뎀나 바잘리아는 파리 북부 산업 중심지에 있는 영화 스튜디오 사운드스테이지(영화 등의 사운드 필름을 제작하는 방음 스튜디오) 내부에 있는 시네마로 관객들을 초대했다.



지난 9월 17일 베트멍을 떠난다는 갑작스러운 발표 이후 처음으로 대중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뎀나 바잘리아는 성명서를 통해 "나는 컨셉추얼리스트와 디자인 혁신자의 임무를 성취했다. 베트멍은 창조적인 유산을 스스로 새로운 장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발렌시아가 컬렉션의 핵심은 상반신으로부터 3인치, 심지어 6인치까지 과장된 엄격한 숄더 라인이었다. 오버사이즈 재킷과 플레어 팬츠 등 힙스터들이 선호하는 부츠를 신은 여성룩이 오프닝으로 등장했다. 


91개 룩을 입은 거대한 출연진들이 어두운 인더스트리얼적인 오케스트라 사운드트랙에 맞춰 행진을 하며 패션쇼의 주목성을 높였다.


로고마니아적인 요소와 함께 브랜드 약자 BLNCG 혹은 Balenciaga 그래픽 프린트가 플리세 실크 드레스에 사용되었으며 향수병 프린트 드레스도 선보였다. 외부에 있는 모든 좌석 안내원들은 로고 레인 슬리커를 입고 있었다.



섹시한 러플로 커팅한 대담한 뉴스페이퍼 콜라주 프린트 이브닝 드레스들은 일부 몸에 딱붙는 007 본드 걸의 점프슈트와 나란히 선보였다. 오버-더-탑 스니커즈를 히트시킨 뎀나 바잘리아는 새로운 타이렉스(Tyrex) 스니커즈를 선보여 다시하번 스니커즈 매니아를 열광시킬 것으로 보인다.


피날레에서는 엄청나게 부풀려진 다운 재킷을 입은 6명의 남자 모델들이 등장했고, 이어서 강렬한 컬러의 거대한 크리놀린을 입은 여성 모델들이 등장했는데, 소방차 레드와 윤이 나는 골드를 입고 빙빙 돌며 춤을 추었다.



백스테이지에서 뎀나 바잘리아는 예상대로  많은 팬들로부터 박수 세례를 받았다. 상냥한 그는 한 에디터에게 고개를 돌리며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나는 내 옷이 나를 대변한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좋아합니다. 그렇지 않나요?"라는 멘트를 남기고 백스테이지를 떠났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