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World Fashion

[리뷰] 버질 아블로의 루이비통 2019 봄/여름 BAG & ACC 컬렉션

슈프림과 콜라보 열풍을 이끌었던 루이비통이 버질 아블로가 주도한 BAG & ACC 컬렉션으로 그 열풍을 이어갈 전망이다. 구찌, 발렌시아가, 루이비통으로 이어지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럭셔리 마케팅은 새로운 시장 창출과 과소비, 짝퉁 남발이라는 양면성이 공존한다.

2018.06.22

 

 

이번 2019 봄/여름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의 최대 흥행 카드였던 루이비통 남성복 패션쇼가 끝나자 바이어들과 소비자들의 시선은 옷 보다 스니커즈와 액세서리에 집중되었다. 슈프림과 루이비통의 콜라보 열풍을 이어갈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선보인 새로운 럭셔리 버전에 대한 기대감 때문일 것이다.

 

버질 아블로는 지난 6월 21일(현지시간) 프론트 로우를 차지한 절친 셀러브리티들 그리고 디자이너가 직접 초대한 1천여명의 디자인 전공 학생들 앞에서 성공적인 루이비통 남성복 데뷔를 쇼를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냇다.

 

감격의 순간 버질 아블로는 절친인 흑인 디자인너 카니예 웨스트와 눈물의 포옹을 나눈 피날레 장면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명장면을 연출했다.  

 

 

 

막강한 소셜 미디어 팔로워를 보유한 버질 아블로는 쇼를 앞두고 2019 봄/여름 남성복 컬렉션에서 선보일 스니커즈, 백, 주얼리, 선글라스를 포함한 액세서리 등을 포스팅하며 밀레니얼 세대와 작업 과정을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소통했다.

 

루이비통과 슈프림 콜라보레이션 열풍을 타고, 버질 아블로는 럭셔리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원통형의 더플 백을 화이트, 홀로그래픽 색조, 투명한 그린과 버터 카멜 색 등으로 리믹스했으며, 매칭되는 자기와 같은 체인으로 각각 장식했다.

 

또한 가터 백, 백팩, 체스트 팩, 앰플 지퍼 포켓으로 장식한 유틸리티 벨트와 베스트 등 패션과 테크놀러지가 접목된 액세서리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이전에 선글라스 허트(Sunglass Hut), 와비 파커(Warby Parker)'와 오프-화이트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인 적이 있는 버질 아볼로는 이번 루이비통 남성복 컬렉션에 새로운 스타일의 선글라스도 액세서리 라인에 포함시켰다.

 

퍼렐 윌리암스와 니고의 영감을 받은 정사각형 모양의 프레임은 LV 모노그램 모티프로 장식되었다. 모델들이 착용한 짧은 길이의 목걸이와 우정 팔찌는 백의 체인 디테일과 비슷했다. 신발의 경우 하이 탑 스니커즈, 클래식한 로우 운동화 그리고  밝은 네온 끈이 달린 화이트 드레스 슈즈를 포함해 몇가지 선택을 제시했다.

 

한때 고가의 패딩 다운 때문에 '등골브레이커'라는 용어가 생겼는데 이번에는 루이비통 남성복의 스니커즈와 액세서리 때문에 또다시 얼리어답터 밀레니얼 세대들이 부모의 등골을 휘게 만들지 모를 일이다.

 

구찌와 발렌시아가 그리고 루이비통으로 이어지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럭셔리 마케팅은 새로운 시장 창출이라는 긍정적인 면과 과소비와 짝퉁 남발이라는 부정적인 면이 동시에 공존한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