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Hot Issue

지금 패션업계는 헤리티지 바람! 과거의 베스트 셀러 재해석한 상품 출시 봇물

타임-시그니처 TIME1993, 보브-시그니처20, 밀레-1921투웨이백, 휠라-베놈94 스니커즈 등 선보여

2018.07.03


↑사진 = 타임의 시그니처 라인 '타임1993'(좌) / 밀레의 '1921 투웨이백'(우)

 
과거는 이미 지난 유행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과거를 현재의 트렌드와 접목하면 전혀 새로운 패션이 되기도 한다.


패션업계가 올드 패션 되살리기에 힘을 쏟고 있다. 최근 레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과거에 인기를 얻었던 상품을 다시 선보이는 ‘복각’ 상품이 패션업계의 새로운 흐름으로 자리잡았다. 복각은 원형을 모방해 다시금 복원한 것을 뜻한다.


최근에는 오래된 역사를 강조하기 위해 오리지널 상품의 클래식한 디자인은 그대로 차용하되 현대적인 시각에서 재해석한 컬러감과 기술력 등을 더한 상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패션전문기업 한섬의 대표 브랜드 「타임(TIME)」은 시그니처 라인 ‘TIME 1993’을 선보였다. 런칭 초창기인 1990년대의 클래식한 스타일과 컨셉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상품들로 구성했다.


비주얼 광고 이미지도 1993년 런칭 시즌에 선보였던 화보를 별도의 작업 없이 그대로 사용해 브랜드 런칭 초기의 분위기와 정신을 계승하는 한편, 브랜드의 역사를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에서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는 지난해 하반기 브랜드 런칭 이후 20년 동안 가장 사랑 받았던 인기 상품들을 세련된 디자인과 스타일링으로 현재에 맞게 재해석한 '시그니처 20' 컬렉션을 연간 4회 계절별로 출시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사진 = 휠라의 ‘베놈94’ 스니커즈(좌) / 프로스펙스의 ‘헬리우스’ 스니커즈(우)


「휠라」는 복고풍 스니커즈의 인기에 힘입어 1994년 출시한 운동화 ‘베놈’의 복각 버전인 ‘베놈94’를 선보였다. 밝고 강렬한 컬러감과 가죽 패널, 스웨이드 소재를 조화롭게 매치한 생동감 넘치는 디자인에 두툼한 아웃솔로 복고 무드를 반영했다.


「프로스펙스」는 1998년도에 인기를 끌었던 신발 ‘헬리우스B1’을 20년 만에 업그레이드 출시했다. 헬리우스 B1은 기존의 디자인은 살리는 한편 최신 기술을 적용해 기능적으로 한층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한국인의 발 모양을 연구 개발해 최적화한 라스트를 활용했기에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발에서 생기는 땀과 열기를 신속하게 잡아주는 기능성 소재를 외피로 사용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은 브랜드 헤리티지 디자인인 그린란드의 50주년을 기념하는 재킷을 출시했다. 브랜드 창업자인 아케 노르딘이 만든 첫 그린란드 재킷을 기념하는 헌정 모델로, 초기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하면서 최신 아웃도어 기술을 조화시켰다.


주 소재와 디테일은 재생 폴리에스터, 오가닉코튼 등 환경 친화적인 소재를 사용했으며, 재킷 안쪽에는 심 테이핑 처리로 레이어링시 마찰 없이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제작했다.

 

패션엔 허유형 기자
fashionn@fashion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