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N

Facebook
Hot Issue

캠프 셔츠의 파워, 2019 S/S 밀라노 남성복 패션위크 스트리트 스타일

지난 6월 18일(현지시간) 끝난 2019 봄/여름 밀라노 남성복 패션위크 관람객들은 스트라이프, 플로랄, 폴카 도트 등 다양한 프린트의 '캠프 셔츠'와 로고 파워와 프린트가 돋보인 티셔츠를 다수 착용했다.

2018.06.25


 

남녀 통합 패션쇼라는 위협적인 요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남성복 패션위크는 꾸준하게 현상 유지하고 있다. 또한 남성복 패션위크에 참석하는 바이어와 프레스를 비롯한 쇼 관람객들 역시 스트리트 스타일 게임에 있어 예전과 같은 뜨거운 열기를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변화의 흐름은 분명했다.

 

밀라노 남성복 패션위크에 참석한 관람객들은 화려함과 대담함이 특징인 패션 캐피탈 밀라노 패션의 특성에 맞게 스트라이프와 플로랄, 폴카 도트, 페이즐리 등 다양한 프린트의 '캠프 셔츠(Camp Shirt)'를 착용했다.  이를 통해 올 여름 시즌을 위한 컨템포러리리 남성복 트렌드를 '지금은 셔츠 전성시대'로 정의했다.

 

 

특히 V자 깃으로 보통 가슴에 주머니가 2개 달린 반소매 셔츠를 의미하는 '캠프 셔츠'를 스타일링하는 다양한 방법이 제시되어 눈길을 끌었다.  

 

반바지나 가벼운 팬츠 위에 셔츠를 빼서 입는 사람들도 있었고, 반면에 보다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하기 위해 깔끔하게 바지 밑단을 접어 올린 팬츠나 하이-웨스트 데님 안에 셔츠를 깔끔하게 집어 넣기도 했다.

 

또한 로고 파워와 화려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티-셔츠 강세 역시 지속되었고 피티워모에서 강세를 보인 네커치프 역시 주목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정장 느낌의 테일러드 슈트를 잠시 뒤로 물러나고, 스트리트웨어나 스포츠웨어의 영향을 받은 애슬레저룩이 강세를 보였고, 슈트의 경우도 가벼운 느낌의 이지-캐주얼 슈트 스타일을 대부분이었다.

 

남성복의 경우도 이제 전통이나 격식보다는 각자의 개성을 중시하는 '개취 스타일'로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패션엔 유재부 기자
fashionn@fashionn.com